스피드업 만으로 뭔가 될 턱이 없잖아 스포츠라이프-야구-

근년 맨프레드가 빠따의 인기 하락 원인을 게임의 길이에서 찾는데, 글쎄다.

게임의 길이라. 솔직히 까놓고 말해서 야구 조또 긴 것은 맞다.
야구란 농구고 축구고 풋볼이고 하키에 비하면 존나 정적인 스포츠인데 심지어 길기까지 하니까 좋을리야 없겠지.
그래, 줄일 수 있으면 줄이긴 해야겠지만. 줄일 수 있을까?
굳이 월씨에서 17이닝까지 가느라고 다들 쳐자고 이런 예외적 케이스를 떠나도
존나 빨라야 2시간, 분업이 철저해진 현대에 들어선 3시간 가는건 기본인 스포츠가 야구다.
심지어 그런 주제에 공수교대는 존나게 많아요. 심지어 그것도 투수교체가면 매번 광고봐야돼.
지루해빠진 광고 보는 시간이 강제되어있어서 리듬도 계속 끊어지게 되어있음.
그게 루기를 막고 지타를 넣는다고해서 줄어들까.
그을쎄다. 이건 빠따라는 게임의 근본적인 문제지않나 싶다. 
9이닝이 강제되어 있는데 루기 빼고 3타석 강제한다고 크게 달라질까.
말마따나 직관가도 조또 늘어지는데. 돈을 얼마를 썼건 3시간 전후까지 집중력을 유지하는건 쉬운게 아니다.
고로 어떤 의미에서 맨프레드의 노력은 나름 타당하다고 볼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설령 줄일 수 있더라도 그것에 의미가 있을까. 
그 원인이 복합적일 때의 대세란건 쉽게 바꾸기 힘든 법이다.

당장 아직은 20대인 내가 있는 LA만 해도 말로야 빠따 인기가 높네 뭐네 하는데 이건 그냥 사람이 많아서 그리 보이는거고,
요즘 10-20대 애들사이에서 빠따 얘기 꺼내기도 힘들다. 안봐서 모르는 새끼 천지라서.
학교라던지 현실에서 빠따 얘기하면 잘은 모르는 새끼가 대부분이다. 
당장 30분 거리만 달려도 볼 수 있는 트라웃이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이 대다순데 끝났지 뭘.

왜 안보냐 하면 애초에 볼 수가 없어서거든.
중계권협상이 구단에게야 존나 돈을 많이 안겨줬는지 모르겠지만 그건 동시에 잠재적 팬들을 야구로부터 떨어뜨려놨다.
타임워너는 다저스에 비싼 돈을 주고 중계권을 산다음 그걸 다시 다른 방송사에 팔면 될지도 모른다 생각했을테고 
개개인 레벨로 가도 다저스 경기가 보고 싶으면 우리 케이블을 신청하겠지!

... 라고 생각하던 때가 스펙트럼에게도 있었습니다^-^

응 현실은 몇 년이 지났는데도 아직도 KTLA랑 협상은 조졌고요,
따라서 LA의 절반 이상이 일년에 다저스 경기를 10경기도 채 못봅니다.

개인 팬? 나도 다저스 보려고 스펙트럼을 쓰는 사람의 하나지만 
그건 기존 팬이잖아?

팬이 아닌데 그걸 신청할 새끼가 어딨냐고. 

과거 내가 유니콘스의 팬이 된 것도 심심해서 티비 채널 돌리다가 할 거 없어서 보게된게 계기였다.
빠따가 존재한단걸 알기야 모두가 알지만 보이지 않는 무언가의 팬이 되라는건 애초에 무리한 소리였던 것이다.

유입이 끊겨버린 스포츠에 미래같은게 어딨어, 
그리고 LA는 빠따말고도 볼거나 즐길게 조또 많아서 굳이 빠따 아니어도 사람들 아쉬워하질 않음.
학교에서도 스포츠를 애들이 안좋아하는게 아님. 당장 르브론 왔을땐 애들 뒤집혔고, 현재 진행형으로 램스 욕하면 모르는애들까지도 막 맞장구를 친다.

그리고 그걸로도 애들하고 사는데 지장 하나도 없다.

빠따랑 살아온 사람들이야 문제가 되지, 아예 관심없던 사람들은 딱히 빠따가 필요할 일이 없다.
공짜로 볼 수 있는거, 심지어 재밌는거 그냥 널려있음.

그것 뿐이랴 요즘 빠따라고하면 좀 스타가 될라고 하면 가성비 구리다고 내쫓는 너드들의 숫자놀이 향연.
나도 공돌이겠다 당연히 효율성의 문제같은게 얽혀있으니 스마트한 무브들이라고 생각은 하는데

사람들이 보고 환장하는건 의외로 좀 올드스쿨스타일이에요.

모르는 새끼가 나와서 잘하는 거 보면서 즐기는 것도 인간이지만 딱봐도 존나 쎄보이고 존나 잘할거 같은애가 뻥뻥 날리고 휙휙 던지는 것에 환장하는 것 또한 인간임. 특히나 룰같은거 빠삭하지않고 맨날 쳐보는게 아닌 라이트 팬들은 그런 스타 플레이어가 앵커가 되어서 스포츠를 좋아하게 되는 경로가 분명 있는데, 현대 야구는 그걸 쌩무시까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현대 야구에선 로망이 뒤져버렸다. 나도 개인적으론 세이버너드질 존나 좋아하긴 하는데, 세상만사가 비즈니스도 아니고 효율성만으로 굴러가는게 아니더라. 현실에선 생각 없이 존나 시원하고 재밌는거 보고싶어하는 사람 상당히 많음. 너드새끼들이 단장먹고 윗대가리 전략짜고 그러다보니까 현실을 자꾸 무시까고 있음.

심지어 그런 현대 야구님이 존나 잘나신게 아니죠. 스마트하게 한답시고 주전 다 팔고 일부러 져서 유망주 쓸어모으겠다는 씹새끼들까지 천지. 팀을 32개로 늘리느니 마니 이러고 있는데 솔직히 까고 말해서 지금 있는 30개 팀 중에 이기려고 야구하는 거 같은 팀 몇개나 되나? 일부러 존나 진담에 우승한 씹새끼들이 있는데 뭘 보고 돈을 쓰고 뭘 보고 따라하겠냐고. 느바처럼 샐러리 바텀 만들라고 병신새끼들아!!!!! 

참고로 응원팀은 그 씹새끼들한테 져서 기분이 더 더럽거든요.


아무튼 다시 돌고 돌아서, 이런 좆같은 상황에 스피드업?

ㅋㅋ

개가 웃겠다는게 이런겁니다.

암걸린 환자한테 가서 감기약부터 주고 있어ㅋㅋㅋㅋ
암을 치료하라고 시발

아니지, 이정도로 복합적인 암이 걸린 무언가한테는 암 치료를 할게 아니라 장례식장을 알아보는게 답일지도 모른다.

진짜 이 지역 어카냐

우선 풋볼, 
램스는 배신자새끼들이라서 쌩까는 사람도 꽤 있음 솔직히 이 지역 램스 팬 좆도 없고 오히려 레이더스 팬이 더 많은게 현실이다.
심지어 애들 중에는 패츠 팬들도 꽤 많을정돈데 ㅋㅋㅋ 지역 팬덤 챙길 절호의 찬스를 이따구로 날려버려서 생길 팬도 도망갔겠네.

하키, 덕스는 애너하임이고, 킹스는 역대 최악의 상황.

빠따, 잘 하곤 있는데 빠따는 위의 문제가 심각하고. 에인절스는 애너하임인데다가(2) 그새끼들은 팀이 답 없고.


결국 라바 볼과 함께하는 신나는 레이커스 뿐!!!

애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ㅐ미

앞으로 레이커스 팬 블로그로 찾아뵙겠습니다(다음 시즌부터)





덧글

  • 꼴리검 2019/02/08 15:17 # 답글

    선수고 구단이고(+그걸 지지하는 빠들) 비즈니스적인 선택 어쩌고 하면서 팬들이 안 좋아할만한 행동을 합리화할때마다 제가 하는 소리가 있죠

    병신아 니들이 그따구로 굴다가 팬들이 비즈니스적인 선택을 하면 너네는 다 굶어죽어

    지들 도시에 있는 스포츠팀이 잘하건 못하건 사람들에게 득될건 아무것도 없죠

    외국팀 응원이면 더더욱

    그 응원은 비이성적이고 비합리적인 마음을 기반으로 하고 그 덕분에 먹고사는것들이 합리적이고 비즈니스적인 선택 운운하면 주둥이를 꿰메버려야지...

    아마 이추세로 가면 머지않아 팬들도 비즈니스적인 선택을 하는 사람이 많아질겁니다

    그리고 그때가 되면 이미 늦었지...
  • 2019/02/12 12:00 #

    제가 생각하기에도 팬들만큼 철두철미한 선택의 기준을 가진 사람들이 없습니다!

    바로 '재미'죠!

    자기들이 잘나서 팬들의 생각 위에 있다고 생각하는 위쪽 분들은
    말씀대로의 그 날이 오는 그때에 반드시 지금의 선택을 후회할 것입니다.
  • 익명 2019/02/09 18:01 # 삭제 답글

    30대
  • 2019/02/12 12:00 #

    응 아냐
  • 휴이 2019/02/09 23:59 # 답글

    ㅋㅋㅋ 뭐냐 아직 20대라는 말에만 반응하고 댓글창 봤더니...

    한국식으로는 30대 아녀?
  • 2019/02/12 12:00 #

    응 아냐~ 한국나이 이제 없어~
  • jei 2019/02/12 12:57 # 삭제 답글

    그넘의 사치세때문에 구단들이 더 돈을 안쓰는것같단말이죠..

    저꼴을 만들어놓고 애꿎은 경기 시간만갖고 난리인건 도무지 이해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